Jay Chou 周杰倫, "東風破"

수록앨범 : 葉惠美 (2003)

 

주걸륜, 이번 앨범의 200만장 돌파로 중국음악계에서 그의 위치는 다시 한 번 확고부동해진 듯 하다.
중국 전통 악기 얼후(二胡)와 비파를 사용해 동양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 >_< b
처음 들었을 때는 발음도 웅얼웅얼하고 오리엔탈 발라드에 드럼과 기타소리... 약간 언밸런스하단 생각도 들었지만 ;;;
들으면 들을수록 더욱 빠져들게 된다. (주걸륜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반응이기도 함 ㅋㅋ)
당연히 채널V차트도 1위. 9월 23일에 우리나라에서도 발매되는데... 으흑... ㅡㅜ

2003/09/20 (왜 미리 올린 건지 아시죠 -_-)

 뮤직 비됴 보기

   무여륜비 live 보기

동풍파 (동쪽 바람이 슬어지다)
 
이별의 슬픔 한 잔, 외로움은 창가에 우두커니 선 채로
난 문 뒤에 서서 그대가 아직 떠나지 않은 것 처럼
옛 곳을 돌아보지만 달이 차면 더욱 적막할 뿐
깊은 밤 깨어있는 촛불은 차마 날 꾸짖지 못하네

정처없는 방랑 한 병, 세상 끝까지 간들 들이키기 어려우니
그대 떠난 후로 술로 추억을 데운들 그리움은 여위어져만 가네
물길은 동쪽으로 흘러만 가는데 시간을 어찌 되앗아 오리오
꽃도 단번에 피어오르니 난 놓쳐버릴수 밖에 없다네


  Chorus
그 누가 비파로 동풍파 한 곡을 켜는가
세월은 담에서 벗겨져만 가는데 어린 시절을 돌아보니
그때 우린 모두 너무 어렸다는 것이 기억나네
이젠 거문고 소리만 그윽한데 이런 내 기다림이 그댄 들리지 않는지
그 누가 비파로 동풍파 한 곡을 켜는가
낙엽은 옛 이야기를 물들이는데 난 이미 그 끝을 알아채버리고
울타리 너머 난 옛 길을 그대와 함께 거닐었건만
잡초만 무성했던 시절, 이별조차 말이 없네


  Repeat second verse

그 누가 비파로 동풍파 한 곡을 켜는가
세월은 담에서 벗겨져만 가는데 어린 시절을 돌아보니
그때 우린 모두 너무 어렸다는 것이 기억나네
이젠 거문고 소리만 그윽한데 이런 내 기다림이 그댄 들리지 않는지
그 누가 비파로 동풍파 한 곡을 켜는가
낙엽은 옛 이야기를 물들이는데 난 이미 그 끝을 알아채버리고
울타리 너머 난 옛 길을 그대와 함께 거닐었건만
잡초만 무성했던 시절, 이별조차


  Cho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