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리향
 


창 밖에 참새가 전봇대 위에서 재잘거려
너의 이 한 마디 여름의 느낌으로 가득해
내 손에 쥐어진 연필 하나 종이 위를 오가며
네가 나에게 어떤 사람인지를 표현해

꽁치의 맛 고양이도 너도 모두 알고 싶어하던
첫사랑의 향기 우리가 이토록 찾아 헤매던
그 따스한 햇살 마치 갓 따온 신선한 딸기같다며
이런 느낌 넌 그냥 삼켜 버리기 아쉬워 했지

  Chorus
밤새 내리는 비 속에 나의 사랑도 빗물처럼 흘러 넘치고
뒷뜰에 떨어진 낙엽 위로 나의 그리움도 쌓여만 가고
몇마디 말다툼에도 나의 사랑은 식지 않을 거야
나의 모든 시 안에 널 담아내고 있으니까

밤새 내리는 비 속에 나의 사랑도 빗물처럼 흘러 넘치고
창가의 나비는 흩날리는 아름다운 싯구절처럼 날아 오르고
영원히 널 사랑할 거란 말로 나의 시를 끝맺을게
넌 내가 알고픈 유일한 사람이니까

  Chorus

가득 영근 벼이삭과 함께 이 계절이 행복에 젖어들면
네 두 볼은 마치 무르익은 토마토처럼 물들어
칠리향이란 이름이 너무 아름답다고 내게 갑작스레 말하면
그 순간 난 네 고집스런 입가에 입맞추고만 싶어

  Chorus

밤새 나의 사랑도 빗물처럼 흘러 넘치고
창가의 나비는 흩날리는 아름다운 싯구절처럼 날아 오르고
영원히 널 사랑할거란 말로 나의 시를 끝맺을게
넌 내가 알고픈 유일한 사람이니까

 

translated by 냥즈
cafe.daum.net/jiel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