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다

Music by 이승환, 황성제
Lyrics by 이승환


손톱을 깎다가 울음을 뱉었다
얼만큼 자랐는지 손 내밀어보라 하던 누군가 떠올라
더 자랄 때까지 내버려둘 것을
나의 몸이 나의 맘이 나를 낯설어하지 않을 때까지

또 다시 울다 자꾸 약해지니 울다
아무 것도 아닌 일에 울다 그치질 않는다
그리워 울다 질리도록 사랑땜에 울다
눈물에 그녀 모습이 씻기어 없어졌으면 해
비우고 또 비웠는데 채워만 진다

샤워를 하다가 울음을 뱉었다
눈을 감지 말았어야 했는데 결국 그녈 보고 말았다
조금 쓰리다 해도 눈 감지 말 것을
나의 몸이 나의 맘이 나를 낯설어하지 않을 때까지

또 다시 울다 자꾸 약해지니 울다
아무 것도 아닌 일에 울다 멈추질 않는다
그리워 울다 질리도록 사랑땜에 울다
눈물에 그녀 모습이 씻기어 없어졌으면 해
후련해지지 앟는다 바뀌는 건 결코...

 

이승환
"울다"
Hwantas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