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존재의 시시함

Music by 서재형
Lyrics by 정형진


나일 먹지 않는 것이 내 꿈이었지
마흔이 되어서도 청바질 입고
내가 좋아하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싶었거든

조여오는 넥타이에 정장을 하고
밀려오고 밀려가는 자동차 속에
어느덧 해가 지고 뜨는 그런 삶은 원치 않았었거든

사람들 내게 말하지
언제까지나 그럴 것 같니
그 나이엔 그 나이에 맞는
세상 사는 방법이 있다고

남들과 달라지는 걸 그리 불안해 하지마
나만의 세상이 있지 지금껏 간직해 온
나만의

내가 세상의 슬픔을 눈치챘을 때
내 가슴 속 파랑새는 날아가 버리고
꿈이 없는 가슴으로 더 이상 노래할 수 없을지 몰라

  Repeat third verse

남들과 달라지는 걸 그리 불안해 하지마
나만의 세상이 있지
남들과 달라지는 걸 그리 불안해 하지마
나만의 세상이 있지
남들과 달라지는 걸 그리 불안해 하지마
나만의 세상이 있지

 

이승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시시함"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