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영화처럼

Music by 김광진
Lyrics by 정형진


코스모스가 많이도 핀 가을 날
우리 다시 만나자는 그런 말도 못하고
끝도 없을 것만 같은 이 길을 따라
자꾸 눈물이 내려와 하늘만 훔쳐보네

언젠가는 사라져 버릴 기쁨보다는
영원히 간직할 가슴 시린 추억을 갖고 싶어

  Chorus
먼 훗날 지금 슬픔도
아무렇지 않게 떠올리겠지
흑백영화처럼 먼 기억의 순간들이 흩어지겠지

지친 나의 어깨 위로 낙엽은 지고 눈은 내리고
그렇게 많은 계절을 지나
우린 여전히 서로를 그리워할는지
이젠 더이상 눈물은 필요하진 않은지

  Repeat second verse

  Chorus twice

 

이승환
"흑백영화처럼"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