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이 지나간 오후

Music by 어수은
Lyrics by 어수은


입김처럼 흐려지는 먼 기억의 끝을 찾아
붙들고픈 마음으로 멍해진 내 모습
시간은 나를 두고 저 혼자만 가버렸나
하릴도 없이 흘러간 세월

무심히 내려다본 저 세상의 거리에선
지나버린 기억 속에 그대 모습 서성이고
비 갠듯 맑아있는 긴 오후의 하늘가에
불붙는 듯 노을이 타네

  Chorus
언제가 둘이 거닐었던 잎진 가로수 아래로
추억은 부서지고 낙엽만이 쌓여
이미 그댈 잊었다고 다짐을 하고 또 해도
부질없이 되오는 메아리뿐

  Repeat second verse

  Chorus

 

이승환
"회상이 지나간 오후"
Always